“고객님, 택배가 도착했습니다. 아래 링크를 확인해주세요. www.OOO.com” 

추석을 앞두고 택배 문자를 가장한 ‘스미싱(SMS+Phishing)’ 피해 사례가 늘고 있어 주의가 요구된다. 

30일 보안업계에 따르면 스미싱 수법은 갈수록 교묘하게 진화하고 있다. 스미싱은 문자 메시지에 링크된 인터넷주소(URL)를 클릭하면 휴대폰에 악성 프로그램이 자동으로 설치돼 피해자가 모르는 사이 결제가 진행되거나 개인정보가 빠져나가도록 하는 수법이다.